이미지 출처: 뉴로핏 홈페이지 #광주과학기술원 학생에서 사업가로 뉴로핏(Neurophet)은 뇌과학분야연구용·의료용소프트웨어개발사로 광주과학기술원(GIST)에서 뇌 질환을 치료하는 전기적 뇌 자극 시뮬레이션 기반 연구를 한 빈준길 대표와 김동현 박사가 공동 창업했다. 현재 뉴로핏은 뇌 질환을 치료하는 전기적 뇌 자극의 치료 효과성을 높이는 환자별 맞춤형 뇌 자극 가이드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이다. 뇌과학 분야에서 전문성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의료 소프트웨어 기업은 국내에 […]

방법: TIPS TIMES, 연구를 뛰어넘어 사업으로-뇌과학 분야 연구용·의료용 소프트웨어 개발사 ‘뉴로핏(Neurophet)’ by 수다피플 — 수다피플 :: SUDAPEOPLE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