유난히 침대를 애정하게 되는 일요일 아침, 눈꼽 부비며 하릴없이 방 안을 어슬렁한다. 불룩한 아랫배는 아랑곳하지 않고공복감은 쓰나미처럼 잔인하게 밀려온다. 늘어날 대로 늘어난 티셔츠 속으로 주린 배를 어루만지며 아내를 불러본다. . 나님: 오늘 뭐하노? 아내: 하긴 뭐하노. 집 청소하고 밥 해무야지. . 충분히 예상되었던 답이었으므로, 당황하지 않고 노련하게 대화를 잇는다. […]

방법: 혼스시 — B급 사진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